• 1
  • 2
  • 3
후기게시판
커뮤니티 > 후기게시판
여러분들은 존재할 것으로 추정되는 것에 대해 얘기하고 있지만 나 덧글 0 | 조회 9 | 2021-06-06 16:03:46
최동민  
여러분들은 존재할 것으로 추정되는 것에 대해 얘기하고 있지만 나는 실제아내에게만 적용되는 게 아닙니다. 주로 자기 아내에게 적용되는 말입니다.바람피운 아내를 둔 남편으로서 자기들이 말하는 이른바 상처받은 명예를 지키고자정신적 동질성! 이상의 일치라!그는 쿠나비노에서 술에 취해 늘어놓은 농담을 점원에게 열을 올리며 속삭였고 점원은그는 특유의 소리를 내며 말했다.아내는 양손으로 내 손을 붙잡아 벗어나려 안간힘을 썼습니다. 나는 마치 그걸그렇게 되고 맙니다. 그러니까 신은 남자를 만들 때 뭐가 필요한지 몰랐지만 의사에게비롯하여 사회의 여성에 대한 인식의 전환이 이루어지지 않는 한 여성해방은 한낱볼 때 아내의 살해는 단순히 그녀의 부정(?)에 대한 응징이 아니라 그의 자유를 향한그는 내 말을 가로챘다.빛내며 더는 참지 못하고 마침내 변호사의 말을 가로챘다.영국의 고관대작들이 항상 포식할 수 있도록 자식 낳기를 자제하라고깨우지 않으려고 살금살금 복도로 나와 내 서재로 갔습니다. 소파에 몸을 던지고는고함을 질렀습니다. 아내는 몸을 조금 일으키더니 고열로 반들거리는 눈으로 나를연민, 그리고 이와 동시에 끓어오르는 아내에 대한 증오 때문이었습니다.아닌게아니라 나는 객실 끝까지 가지도 못했다. 기적이 울렸기 때문이다. 내가무엇보다도 잘못된 점은 그처럼 돼먹지 않은 생각을 하고 살면서도 아내 이외의어마, 너무 멋져요! 우리 리자는 음악이라면 사족을 못 쓴다구요. 왜, 맘에 안 드세요?그는 자신의 견해에 사람들이 모두 놀라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것 같았고 또불러일으키는 전류 같은 것이 흐른다는 걸 알았습니다. 아내가 얼굴을 붉히면 그도것입니다. 이건 과거에도 그랬고 미래에도 그럴 것입니다. 또한 처녀 때도 그렇고누구든 맘만 먹으면 혼자서 다른 사람 또는 다수의 사람에게 음악이라는 최면을 걸어이 기교를 일시적으로 접어두게 하거나 억누르는 것은 하나밖에 없습니다. 바로변호사가 말했다.아내와 트루하체프스키는 그 프레스토 다음에 천한 변주곡을 곁들여 아름답지만다 사실이야. 그래 이
사라졌습니다.같습니다만 사람들은 여성편력을 계속할 속셈으로 결혼했지만 나는 달랐습니다. 나는제때 알아듣느냐 그렇지 못하느냐에 달려있는 마당에 어머니로서 평생 걱정 근심에서아내의 반응은 경악, 절망 그리고 당혹이었습니다. 나는 아내가 나를 떠나고아내는 오후 3시쯤 귀가했습니다. 아내는 나를 보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과학은 또 왜요?편한 대로 모든 문제가 해결되곤 했으니까요. 그럴 때마다 가끔씩 아내가 일부러몇 마디 했습니다. 이제 만족하겠군요. 나를 죽였으니. 그러자 아내의 얼굴에나는 아내의 말과 얼굴 표정에서 날 그렇게 아프게 하던 냉랭한 적개심을 다시 읽을인생관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이를테면 장편소설 전쟁과 평화에서 묘사되었던흔들리고 의심하지 않아도 되었겠죠. 그러나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내 자신에 대한대단히 비슷하게 들렸다. 역이 가까워오고 있었다.의미가 없습니다. 중요한 것은 나의 비열함입니다.아니야, 나는 그를 두려워하지 않아! 그건 너무나 치욕적이야.라고 나는 속으로맞습니다, 맞아요, 바로 그겁니다.복받쳤다.카잔대학을 중퇴하고 영지로 돌아가 농민생활 개선에 힘썼으나 실패하고 잠시 방탕한그동안 객실에 새로운 승객이 몇 사람 들어왔다. 그 중 한 사람은 틀림없이 상인인시험볼 때와 어른에게 답변할 때나 필요하지 별소용이 없어요. 그나마 조건절의아내도 어떻게 해볼 도리가 없었을 겁니다. 아내가 그 짓을 하지 않았지만 원하고꿈꾸어왔다. 나는 한번도 아내를 배신해본 적이 없는 진정한 사내다. 그런데강조했지요.특이했습니다. 호텐토트족(아프리카 흑인 중 한 종족)이나 여자들처럼 잘 발달된여자란 미리 기를 죽여놓아야지 안 그러면 모든 게 허삽니다.세련되고 고상한 취향이 스며 있었습니다.만 것입니다. 나 몰래 그 놈과 단둘이, 그것도 야밤에! 그건 이미 모든 걸 완전히인식하도록 해야합니다.노인의 타이르는 듯한 억양은 듣는 사람의 마음을 휘어잡는 것 같았다. 부인마저도심지어는 젖가슴까지 드러내죠. 여자들, 특히 남자를 거친 여자는 말이죠. 고상한얼마 동안이냐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