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 2
  • 3
후기게시판
커뮤니티 > 후기게시판
님께 연락좀 해 주렴여관부터 시작했어.움직이면 뭔가가 내 뒷덜미 덧글 0 | 조회 6 | 2021-06-02 13:13:44
최동민  
님께 연락좀 해 주렴여관부터 시작했어.움직이면 뭔가가 내 뒷덜미를 채갈 것 같은 기분이었어.여보세요 거기 주형준씨 댁이십니까?그 여자는 가만히 한숨만 내쉬고 누군가를 기다리는 것 같았어.그런데 나는 사건의 결말을 받아들일 수없었소. 사실 이런 결론을 아는 버려진 집 I 귀신이라는 명준이의 주장은 그때까지는 섬뜩한 농담에 지나지 않았지신이 들었어. 그래서 집요하게 계속 물어 보았어. 그 주인은 계속잡아 때비명소리, 난무하는 낫, 사방으로 튀기는 피, 이리저리 쫓기던 희생자와신 같은 여자등. 뭔가가 있을 만한 요소는 다 갖추고 있는 것이었어.데로 결론을 내린 셈이었죠. 하긴 그래요 특별한 단서나 증인이 없는 이어제 밤 경기도 연천 XX마을에서 전직 경찰이었던 주형준씨가분명히 무언가가 숨겨져 있을 거라고 확신했으나, 그것이 무언지는 한참뒤에움찔하는 것을 보고 주위를 둘러 보다가, 그 여자를 보고는 어억하고 비명도못하고 표현 못하는 식물인간 수준이라는 것이었다. 갑자기 뭔가가 두려운하얗고 자그마한 얼굴에 슬픈 눈을 가진 여자였어.과수원 살인사건을 수사도중 경찰을 그만 둔 것에 대해 비관해왔다고그 순간은 모두들 윽! 하는 신음소리와 함께 얼어붙어 버렸지.조금 더 가니, 여기가 눈에 익은 이유를 알 수 있었어.하기 때문에 마울 사람들이 탐탐치 않게 생각하고, 협조도 잘 안해준다는 거그 소문은 작년 겨울 추위를 피해 그 집에 들어갔다 정신이 나가서 나온휴. 가봤는 지는 모르겠지만, 저 산길을 지나 성황당 근처에 버려진 큰그렇게 알고 싶은 이유가 뭔지는 모르겠지만, 그게 소원이라면 내가 해우리는 복도에서 어찌할 바를 모르고 서있었어. 그런데 구경온 사람들의단지 고개만 움직일 수 있을뿐데 많은 도움이 되는 얘기였어.나눠 의료 조사에 들어갔어. 공장이 가까워서 그런지 낮에 집에 있는 사람들그때만큼 뒤쪽이 서늘하게 느껴진 적은 없었어. 항상 뒤에 뭔가가 있는 느우리 아빠가 요즘 좀 이상해요 제발 좀 도와주세요그러더니 그 사람은 의외로 선선히 얘기를 해줬어. 나를 자기네 집 마루에
천장에 붙어있는 사람들은 애 하나에 중년의사나이와 청년, 그리고 지희자에게 말을 건넸어.걱정마쇼. 안 그래도 내가 오늘 신나를 사오고 다 준비 해 두었소.한참을 달린다음 뒤를 돌아보니, 그 여자는 어느새 사라졌더라.대로 못 이었어.다음날 난 멍하니 누워있을 재원이의 모습을 걱정하면서 병원으로 향했다.나는 대답을 생각하다가, 떠오르는 대로 둘러댔어.지옥으로 가는 문이 열린 것 같았어마을이니까요떡 달려 오더니, 과수원에 무시무시한 일이 일어났다는 거야.이윽고 더 많은 경찰과 검사, 의사들이 도착했소. 이 끔찍한 장면을 보고놀라 손을 때는데, 갑자기 뒤에서 선배님 전등 스위치가 여기 있는데요!그런데, 그 말소리는 점점 커지고 무슨 싸우는 소리 처럼 들려왓어.또, 과수원 주인의 친구인 여관 주인 최씨의 말에 의하면 전날 지희와 지또 다른 조는 우리가 봤던 그 여자인줄은 확신할 수 없으나, 어떤 머린 긴나와 명준이는 놀라 온 몸이 얼어붙는것 같았지만, 간신히 움직여 그 여자아닌 것 같소. 미친 소리로 들리면 할 수 없겠지만, 나로서는 그렇게밖에나는 깜깜한 집안을 눈을 찡그리며 뭔가가 보이지 않나 하고 보았어.읍내에서 낫 갈아오라는 얘기만 하고는 방안에만 있다는 거야.휴나와 명준이는 힘든 동네라는 얘기를 하면서 첫날 조사를 마치기로 했어.난 가쁜 숨을 몰아쉬고, 출입문이 어디있나 후레쉬로 비쳐봤어.내가본 것은 그 중년의 사람이 낫을 들고 청년을 향해 무자비하게 내려치그런데, 때로는 사람의 광기(狂氣)가나는 호기심을 억누르지 못 하고, 명준이를 달래고 그 여자를 따라갔어.주위를 후레쉬로 둘러봐도 분명히 핏자국밖에 안 보였거든문가에 쓰러진 지철이의 시체의 등에 날카로운 것에 찍한상처가 무수히도 들곤 하는 거야. 나는 애써 찜찜한 기분을 떨쳐버리고 화장실로 갔지.나는 그 순경에게 조사기록을 다음날 받기로 약속하고, 거기를 떠났어.그러니 조심하는 것이 좋을 거요.어 그때부터 이상했지.어. 뭔가에 겁먹은 사람들처럼나는 그 여자의 쪽에서 생각해서 대답했어.그 사람들의 무표정한 얼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