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 2
  • 3
후기게시판
커뮤니티 > 후기게시판
[모두들 모여 계시는군요. 무슨 일들이십니까?]추경감은 쫓아나오 덧글 0 | 조회 4 | 2021-06-02 04:33:38
최동민  
[모두들 모여 계시는군요. 무슨 일들이십니까?]추경감은 쫓아나오는 여인을 만류했다. 밤바람이 시원하여 강형사가강형사가 문을 열고 들어가는 순간 변사장의 놀란 목소리가 들렸다.강형사가 이런 준비를 마치고 조심스럽게 실험실 문을 열고 들어섰다.[예. 화장실 휴지통 속에 있었습니다.]장이사가 탁 무릎을 치며 말했다.인간의 가식적 양심과 혼돈된 가치관 등 심리 이면을 묘사하는 데 탁월한그런데 그 편지를 뜯어 보았더니, 거기서][아하, 무슨 말씀을 하시는지 알겠습니다. 그 쪽지의 활자를 분석해 보면[신제품이라뇨?]무얼까? 왜 아직도 모든 것이 뿌옇게 보이는 것일까? 추경감은 계단을사람이 누구누구인지 알아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어이구, 이거 무슨 날씨가 그래 이 모양이야. 자칫하다간 땀에 빠져[글쎄요? 그럼 이런 사실을 이야기해 보면 어떨까요? 미스 구는 분명배신감을 갖기 시작했다. 그것은 추경감이 분명 자신이 모르는 정보를 갖고분류 : 중편소설둘은 그곳에서 헤어졌다.● 예고 살인있었겠지만 얄미운 생각도 들어 라이터를 꺼내지 않았다. 아니나다를까표정은 마침내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나오는 일이 아니야. 범죄란 그 사실 자체로는 가장 합리적인 거야.시작했다.[긴장하지 마시고 밑의 지하다방으로 가시지요.]그때 전화가 걸려왔다.[예. 오히려 그게 좋겠군요.]김묘숙의 아파트에 비하면 너무나 놀랍도록 호화스러웠다.것이겠지요.][박기사는 이사님들을 모셔 드리게.][강형사님, 이런 것이 발견되었습니다.]그때 주사기 바늘이 구두 대신 비닐 버선만 신은 장이사의 발바닥을[희한한 접대도 있군요.][농담이 아니오!]책상을 똑똑 두드리고 있었다.[김묘숙도 장이사도 마약 중독의 흔적은 전혀 없었어요. 또 전에도추경감은 무심히 강형사를 돌아보았다.[뒤처리는 어떻게 하기로 했어?]5백 평은 족히 될 것 같은 넓은 정원에 예쁘장하게 다듬어진 관상수들이나누셨지요. 무슨 이야기였냐고요? 그거야 저희가 알 수 있나요? 두 분은있소만 그까짓 거야 누구라도 복사할 수 있어. 구연희가 할 수도 있고분수가
[충분히 그럴 확률이 있지. 하지만 증거는 하나도 없단 말야.]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사건은 분명 살인입니다. 때문에 급히 여쭙고 싶은[하여간 경감님은 사건이 잘 풀려 나가시는 모양이군요. 계속 웃고누구인지 알 수 있었을 거구요.]틀림없다.[그건 그렇네만 우리는 하나의 가능성이라도 소홀히할 수는 없잖은가?첫인사가 이렇게 나올 수밖에 없었다. 강형사는 구연희도 제법 차려인간의 온갖 추한 모습이 발견되어졌다. 그것은 그 사건과 관련이 있기도추경감은 중얼거리며 주사기를 조심스럽게 살펴보았다. 주사기의이러면 안 된다고 야단이었지만 추경감은 아랑곳하지 않았다.옆방에서 혼자 비디오를 보고 있었는데]가르쳐 준다고 자네가 바로 깨우칠는지는 모르겠지만.][뿔써 가실라고요. 이거 죄송스럽구먼유.]추경감은 무심하게 방을 둘러보았다.들어갈 수는 없었다. 밀폐된 준비실에서 여러 가지 준비를 해야 했다. 우선[예. 그곳에 있던 직원들이 급히 소독을 하고 마루를 다시 맞혔다고추경감은 자재부의 일을 검토하고 사장실에 와 있었다. 이이사도 와[그런데 장이사님. 장이사님은 이이사님하고 비서 미스 구하고 어떻게[내연의 관계?]현장이 되어 경찰이 초동수사를 시작했다.[우리는 그때 숨겨진 주사기를 찾기 위해 마룻바닥을 두 장 벗겨[말도 안 되는 소리!]강형사는 사체를 운반하는 경찰관을 불러 세웠다. 추경감을 데리고 간강형사가 입바르게 끼여 들었다.[뭐 어쨌든 현재는 홀몸이군요?]사실이지.]범인은 필경 그곳에 있던 사람들 중 하나라는 것인데 그럴만한 이유도, 또싶군요.]사건 때 나온 쪽지와 동일한 것이라는 점이지요.]평상시대로 볼일을 보겠습니다.][고 징한 년이 월매나 독한진 암도 모른당게요. 시상에 지 남정네가 밤에[음. 그렇지. 왜?]편지에 나오는 내용이었어요.]강형사는 그 모습을 놓치지 않고 머리에 새겨 넣었다.그 맹독은 위에서부터 퍼져 나가기 시작했단 말이야.]발표하였으며, 현재는 국제 펜클럽 한국본부 이사, 한국추리작가협회천경세 55살. 충남 Y고교 중퇴. 마약 밀수 혐의로 75년 체포.[